본문 바로가기

콘텐츠

(22)
[리뷰] 박진호 시인의 [함께하는] 시집 리뷰 박진호의 영문 번역과 함께한 이 시집은 늘 어둠을 사는 변두리 사람이나 실의에 가득한 소외된 사람들을 대신한 아픔이며 안타까운 질문이다 ‘무엇일까?’라는 모순된 삶의 햇빛 밝은 변화를 꿈꾸는 희망이 가득하다. - 지연희(시인) 박진호의 시는 생명의 시이다. 자연물과 인생에 대해 노래하며, 소외된 각각의 개체에 詩라는 처방으로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이를테면, 시 「분수」랄지, 「불꽃」 등의 작품 제목에서도 그의 생명력을 엿볼 수 있으며, 특히나 시 「어둠을 만날 때」에서는 어둠의 상태를 의인화하여 그 소외되고 차가운 존재마저 끌어안겠다는 의지를 느낄 수 있다. 시집 『함께하는』은 그런 의미에서 특별하다. 이 시집은 박진호시인의 첫 시집이지만, 그의 시쓰기의 노련함을 보여주듯 박진호의 시는 생명력을 노래하는..
[인터뷰] 시인아, 시인아, 지금 너 어디 있느냐, 최서림 최서림 시인 1993년 『현대시』 등단 시집 『이서국으로 들어가다』 『물금』 『시인의 재산』 등 다수. 애지문학상, 동천문학상 수상. 시인의 출발점은? 경상북도 청도에서 9남매 중 막내로 태어났다. 부모님의 생활터전이었던 풍각면 시장주변에서 유년시절을 보내며 일찍이 거친 세상을 읽는다. 화가를 꿈꾸고 시인을 꿈꾸던 고등학교시절, 대구에서 자취생활을 하면서도 장학금을 놓치지 않는 우등생이었다. 나를 시인으로 키운 건 초등학교도 못 나온 아버지와 어머니다 나를 들판의 망아지처럼 풀어놓은 아버지와 어머니다 - 「시인의 탄생」 일부 Q. 최서림 시인이 생각하는 시란? 시란 인간학이다. 언어를 지닌 인간만의 몫이다. 인간은 언어로써 자연 만물과의 바른 관계를 모색해야 한다. 원래 아담이 지녔던 문화능력을 회복해야..
[인터뷰] 다시 시다, 다 시다, 시를 하라. 정끝별 정끝별 시인 1988년 『문학사상』 등단, 199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평론 당선. 시집 『와락』 『은는이가』 『봄이고 첨이고 덤입니다』 등. 유심작품상, 소월시문학상, 청마문학상 수상. 시인의 출발점은? 시인의 아버지가 순 한글로 지어주신 이름 정끝별. 인문학도이셨던 아버지의 서재에는 많은 책들이 꽂혀 있었다. 그 속에서 자란 시인은 평범한 중, 고등학교시절을 보내고 자연스럽게 국문학과를 선택한다. 이화문학회에서 문학을 배우고, 시가 깊다는 것을 배우고, 사람이 아름답다는 걸 배운다. 그리고 시인의 꿈을 꾼다. “나에게 시란 하나의 종교 같은 것이고, 불가능한 일이지만 도전할 수 없는 것을 꿈꾸는 혁명과도 같은 것이다. 시의 힘은 거기에 있다.” Q. 정끝별 시인이 생각하는 시인이란? 세상의 관계를..
[인터뷰] 풀꽃시인 나태주 사람을 살리는 시가 돼라, 나태주 나태주 시인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첫 시집 『대숲 아래서』부터 『너에게도 안녕이』까지 창작시집 44권 출간. 흙의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 수상. Q. 시인의 출발점은? 아버지가 이루지 못하신 교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오랜 기간 초등학교에서 교직생활을 하며 故 박목월 시인 추천으로 문단 활동을 시작했다. Q. 시인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 언어 예술가지만 세상을 향해서는 서비스업자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세상 사람들을 위해서 노력하고 봉사하고 헌신하는 서비스업자 말이다. 지금 세상 사람들이 많이 힘들고 지쳐 있다 하지 않는가! 그들 옆에 보다 가까이 서서 그들을 위로해주고 부추겨주고 응원해주는 사람이 바로 시인이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시인의 새로운 소임이라고 생각..
[작품평] [함께하는] 시집 작품평 박진호 시집 [함께하는] 작품평 공허와 허무의 이중주 - 작품평 | 지연희 시인 지구촌에 뿌리내려 삶이라는 생명 존재의 까닭을 ‘살아내야 한다’는 숙제로 부여받은 뭇 대상들의 번뇌를 생각할 때가 있다. 비단 사람에 국한된 일이 아니라 식물과 동물, 날짐승과 곤충이나 혹은 미세한 미생물까지 다름이 없다. 집요하게 목숨을 지켜 살아내야 한다는 희로애락의 끊임없는 갈피에서 때로는 울고 웃고 괴로움을 느끼는 것이 삶이다. 절박한 이 사슬에 매어 숨을 쉬어야 한다는 본능의 슬픔이 가없이 이어지는 것이 생존의 법칙이다. 박진호 시인은 오늘 상재하는 이 시집에서 ‘무엇일까’라는 질문의 화두로 광대하고 절박한 생명 고리의 질서를 풀어내려 한다. 가톨릭 신자인 시인의 이 같은 고뇌 속에는 “삶이 녹록지 않다”는 그러나 ..
[리뷰] 공선옥 작품집 [창 안의 이야기] 리뷰 "창 안에서 창 밖으로 다시 창 밖에서 창 안으로 나의 이야기이자 우리들의 이야기" 『창 안의 이야기』는 상처받은 치유자가 세상과 자신의 통합을 이뤄가는 여정을 그리는 ‘상담학적 수필’의 글이다. 책은 마치 영화 ‘타이타닉’에서 노년의 여인이 옛날을 회상하듯 청춘과 꿈, 따뜻했던 유년기의 추억으로 서두를 시작한다. 장이 바뀔 때마다 저자의 마음을 솔직하게 담아낸 시들이 독자를 맞이하고 의미 있는 여운을 남긴다. 저자의 기억은 때론 슬픔으로, 때론 기쁨으로 다가오는 것들이지만 이는 철저히 제3자의 시선으로 관찰하여 ‘창 안’ 속의 이야기로써 담아두려는 모습이 역력하다. 저자는 작품을 통해 우리네 인생이 눈물과, 땀과, 인내로 물들어 결국 치열한 영역이라는 것을 얘기한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숭고한 영역이라..
제3의 눈을 떠라! 고등학생 때라 생각된다. 주말에 ‘대부2’라는 영화를 방영하였다. 이미 TV를 통해 여러 번 보았던 영화였다. 명작이라고 알고 보았지만 이 영화가 왜 명작인지는 몰랐던 꼬맹이였던 시절이었다. 지금은 DVD까지 구매해서 여러 번 볼 정도로 좋아하는 나만의 콜렉션으로 손꼽을 수 있는 영화이다. 이 영화가 명작이라서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나에게는 또 다른 이유가 있어서 개인적으로 애착이 가는 영화이다. 이 영화가 바로 나의 제3의 눈을 뜨게 해준 계기가 되었던 영화이기 때문이다. 대부2의 영화의 첫 장면은 야외 결혼식이 흥겹게 펼쳐지고 있는 장면에서 부터 시작된다. 여행가기에 좋을 듯한 날씨에 드넓은 정원에서 수많은 하객들이 흥겹게 결혼식 파티가 한창 무르있고 있고 다함께 노래를 부르며 결혼식의 기쁨을 나누는..
[인터뷰] 시적인 순간이 모두 돈오이다, 문태준 문태준 시인 1994년 『문예중앙』 등단 시집 『수런거리는 뒤란』 『맨발』 『가재미』 『그늘의 발달』 『먼 곳』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등. 노작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서정시학작품상, 애지문학상, 목월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 수상. Q. 시는 언제부터 쓰기 시작하셨나요? 문태준 시인 : 박목월 시인의 「나그네」 누이를 통해 접했습니다. 그 이후 친구 김연수 시인의 등단 소식에 자극을 받았고 군대에서 시집을 섭렵하기 시작했습니다. Q. 2020년을 대하는 마음가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문장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문태준 시인 : 아주 작은 꽃이여 너는 여리지만 너의 아래에는 큰 대지가 있다 -EBS 에서 발췌 Q. 문태준과 서정시, 강물처럼 흐르는 서정의 ..